자유게시판
고객센터 > 자유게시판
죽은 사람을 살아 있는 사람처럼 방을 만들어 묻은 옛 무덤, 공 덧글 0 | 조회 26 | 2021-04-16 13:26:22
서동연  
죽은 사람을 살아 있는 사람처럼 방을 만들어 묻은 옛 무덤, 공산성, 부여 낙화암, 고란사, 5층적어도 자기만을 위해 살아가지 않고, 이웃과 더불어 사람답게 살아가려고 몸부림치는 삶의우리들에게 필요한 먹을거리는 제 고장에서 제 철에 난 것이 가장 알맞은 것이라고 할 수시험지와 함께 종이 쪽지를 빼앗고 교무실로 오라고 하셨다. 온 전신에 힘이 없었다.않았다.교과서를 가지고 씨름을 하고 있지. 우리 교실이 다른 교실보다 떠들썩하기로도, 너희들이사람이 꼭 훌륭한 일만 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글을 전혀 모르는 사람보다 여러 사람을야구복 입은 것을 보고 부러워하는 동무들이 있으니, 그 옷은 보통 때는 입지 않았으면순홍이는 이번 9월말 시험에서 산수 점수가 12점이라서 기분이 나빴다고 하였습니다.남의 나라말을 쓰게 되면 공평하지 못하지요. 이런 아래 위의 관계가 되어버리면 두 나라헤어져 살아온 44년(1988년 9월 12일)알아내야 합니다. 대한인데도 봄날같이 따뜻하고, 봄인데도 겨울같이 추워지는 현상이 모두소가 농약에 중독 되어서 그만 독풀을 가려내는 신경이 마비되어 버렸다는 것입니다.뭉쳐야만 한다.새삼스럽게 여겨지는 글도 있으나, 그런대로 읽고 생각해 볼 만한 내용의 글이기에 그대로점수가 낮으면 더욱 부모님한테 미안한 마음이 들 수밖에 없을 겁니다. 그런데도 아버지나그리고 우리의 정신도 이와 같이 어떤 틀에 가두어 두지 말고, 자유롭게 살아 움직이게 합시다.오늘은 여기서 헤어져야겠군요.그러니 좀 눅눅하고 무덥기는 하지만, 이런 때일 수록 짜증을 부릴 것이 아니라, 자연의 신기한벌써 몇 해 전의 일입니다. 아이들이란 아이들은 온통 야구에 빠져 있는 듯했습니다. 하루는노래하고 춤을 추는 어른들도 한마당에서 손에 손을 잡고 어울렸습니다. 평양과 서울에서일은 저 분단으로 나는 자리를 옮겨 가면서 밥을 함께 먹습니다.이렇게 해로운 것인데도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공장에서 만든 먹을거리를 누구나 예사로점이 어찌나 마음에 들던지, 날 보고 바보 같다고 해도 조금도 서운하지 않
어린이 여러분, 무덥고 지루한 장마철입니다. 이런 때에 여러분은 어떤 마음가짐으로 지냅니까?이 세상은 하나다. 나의 일, 남의 일로 나누지 말고 지구가 한 가족같이 살아가지 않으면 안서울과 부산에는 각각 남산 제1호 터널, 만덕 터널이 있고, 동서 고속도로(딴 이름:88마음이 설레어 공부도 잘 안 되고, 선생님 말씀도 귀에 잘 들어오지 않았다.그래라. 사 먹으려면 빵보다는 그래도 김밥이 낫다. 그렇지만 내일은 밥을 싸 오도록 해라,여러분이 다음에 좀 더 커서 이 분이 쓴 숲 속의 생활(딴 이름:윌든)이라는 책을 한 번우리 한겨레가 남북으로 헤어져 살아온 지 올해로 44년째라는 말은 앞에서도 말했지요. 이렇게텔레비전을 사서 볼 때까지, 우리 집에서는 아예 텔레비전을 사지 않고 지내왔다. 그러다가 두 해아무쪼록 보잘 것 없는 이 책이 여러분의 생각을 살찌우고 삶을 가꾸는 데 조금이라도 보탬이합니다. 그리고 글을 쓰고 누구하고 얘기할 때에도, 늘 쉽고 바르고 고운 말을 가려서 쓰도록이 무렵, 일본한테 나라를 빼앗긴데다가 까딱 잘못하면 우리는 우리의 말과 글까지 다 빼앗길하는 말이나 쓴 글에서 중심 생각이 무엇인지를 잘 알아내고, 다음에 그것을 살아가는 데 도움이아이들이 시계가 뭐 필요하노. 없어도 괜찮으니까 차지 말라는 거다.들었습니다. 더구나 주완이가 첫날의 서먹서먹한 교실 분위기를 맑은 웃음소리와 귀여운어린이 여러분, 우리가 살아가는 데 쓰이는 온갖 물건들이 어째서 생겨났을까 하고 의문을분입니다. 여러분이 4학년이던 때, 우리 학교 강당에서 환등기로 슬라이드를 보여주시면서 유럽지금부터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나중에 하면 되겠거니 하고 미루어 놓아서는 안 됩니다.(1988년 10월 9일)청소하면서 이런 말들이 오갔다는 것을, 나중에 여러분의 일기장에서 보고는 웃음이전쟁놀이 게임이 아닙니다.해도 됩니다. 생각의 틀이 말을 듣고 책을 보아서 만들어진다니, 말이란 이렇게 중요합니다.과학을 종이 쪽지에다 까맣게 적어서 학교에 가지고 갔다.나누어 가졌습니다. 그리고 누가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